okja

넷플릭스 영화로는 최초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옥자'를 두고 논란과 화제가 끊이지 않고 있다. 칸영화제 조직위원회는 10일(이하 현지시각) "2018년에 열리는 제71회 칸영화제부터는 프랑스 내 극장에서 개봉하는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에서 틸다 스윈튼이 연기하는 루시 미란도의 모습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넷플릭스는 지난 27일(현지시각) '루시 미란도의 메시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미란도 코퍼레이션'의 CEO인
넷플릭스가 제작하는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새로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2월 공개된 티저 예고편에 이은 새로운 정보다. ‘인디와이어’의 보도에 따르면, 넷플릭스 측은 새로운 스틸과 함께 ‘좀 더 자세한’ 시놉시스를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의 베일이 마침내 벗겨졌다. 넷플릭스가 28일 오전 공개한 최초 티저 예고편에서는 안서현이 연기한 '미자'가 거대한 동물 '옥자'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기자들 앞에 서는 틸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의 1차 공식 스틸이 공개됐다. ‘옥자’의 배급사인 넷플릭스가 12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스틸은 2장이다. 안서현이 연기한 시골 소녀 ‘미자’(안서현)와 릴리 콜린스가 맡은 ’레드
배우 릴리 콜린스가 5월부터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 촬영을 위해 한국에 머물고 있다. 콜린스는 인스타그램에 틈틈이 여행 사진도 올렸다. 서울에 산다면 잘 알 만한 곳들이 눈에 띈다. 오래 머물면서 현지인처럼 살아보는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이달 31일과 다음달 1일 강변북로에서 야간촬영에 나선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옥자'는 31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 동트기 전까지 강변북로에서 차량이 움직이는 장면을 촬영한다. 서울시
봉준호 감독이 신작 ‘옥자’는 오는 4월 말부터 촬영에 들어간다. 넷플릭스가 투자하고, 브래드 피트가 공동제작하는 데다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등이 출연하고, ‘세븐’의 다리우스 콘지가 촬영을 하는 프로젝트인
아역배우 안서현이 봉준호의 신작 ‘옥자’의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2월 3일, ‘OSEN’의 보도에 따르면, ‘옥자’ 측은 “안서현 양은 유력 후보 중 한 명이지만, 현재 영화 전체적으로 상황을 조율 중이라 누구 한
봉준호 감독의 신작에 할리우드 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출연한다고 'TheWrap'이 5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이크 질렌할을 비롯해 폴 다노, 켈리 맥도날드, 빌 나이, 그리고 틸다 스윈튼이 봉준호 감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