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ja

배우 틸다 스윈튼은 ‘설국열차’에 이어 ‘옥자’로 봉준호 감독과 두 번째 작품을 함께 했다. 이 영화의 프로듀서 중 한 명이기도 한 그녀가 연기한 캐릭터는 루시 미란도다. 미란도 코퍼레이션의 CEO로서 유전자 조작 돼지를
봉준호 감독의 ‘옥자’를 둘러싼 궁금증 중에 하나는 ‘옥자’의 목소리였다. 이미 ‘괴물’에서 배우 오달수가 괴물의 목소리를 연기했던 사실이 크게 화제가 됐었다. 영화 관계자들은 봉준호 감독이 분명 이번에도’옥자’의 목소리에
배우 변희봉이 생애 최초로 세계 최고 영화축제라는 칸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았다. 데뷔 이래 약 50년 만의 일이다. 지난 1966년 MBC 공채 성우 2기로 데뷔해 현재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작품에 출연해온 변희봉이지만
"봉준호의 유전자조작돼지범죄영화 '옥자'는 독특하고 좋은 순간들이 있는 전체적으로 우스꽝스러운 영화다." "옥자는 재미있고, 사랑스럽고, 정치적이다. 두어 가지 문제점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너무 좋았다. 최고의 대사: '옥자
19일 제70회 칸 영화제에서 언론 시사 중이던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가 잠시 상영 중단됐다가 재개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뉴스1에 따르면 영화 시작 약 5분 후 영화 스크린 화면 상하단부가 잘린 채로 상영이 지속되자
봉준호 감독의 ‘옥자’는 칸 영화제 경쟁부문 초청과 함께 프랑스 내에서 논란이 되었다. 또 다른 경쟁부문 상영작인 노아 바움백 감독의 ‘메이러로위츠 스토리’와 함께 넷플릭스의 자체 콘텐츠로 제작된 이 영화들의 배급방식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출품된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드디어 옥자의 진짜 얼굴을 드러냈다. 티저 예고편에서는 소녀 미자를 바라보는 슬픈 눈동자만 보였는데, 5월 18일에 나온 메인 예고편에서 정면 얼굴과 실제 몸집이
신작 ‘옥자’로 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봉준호 감독의 외신 인터뷰가 공개되는 중이다. 그중 하나는 5월 17일에 공개된 AFP통신과의 인터뷰였다. AFP통신은 “몇 달 전, 봉준호 감독은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지금 영화관은 거꾸로 가는 것 같다. 최상의 상영 조건보다는 관리와 운영의 편의가 더 중요해졌고 모든 게 점점 유원지스러워지고 있다. 심지어 요새는 뻔뻔스럽게 떡볶이를 파는 체인점까지 생겼는데, 정말로 그걸 사들고 오는 관객이 내 옆자리에 앉을까봐 벌써부터 두렵다. 영화제를 가는 것도 이전만큼 즐겁지 않은데, 상영관의 전반적인 질적 하락 속에서 영화에 맞는 상영관을 선택하는 것은 거의 복권 당첨에 가깝기 때문이다.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를 한국에서도 다음 달 29일 넷플릭스와 극장에서 동시에 만날 수 있다. <옥자>의 한국 배급을 맡은 김우택 뉴(NEW) 총괄대표는 15일 서울 광화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