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ja

봉준호 감독이 극장들의 상영 거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1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옥자'(봉준호 감독)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프랑스와 한국에서의 '보이콧' 논란에 대해 "가는
'옥자'로 내한한 스티븐 연이 '비정상회담'에 출연한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 프로모션을 위해 한국을 찾은 스티븐 연은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는
이 인형은 지난 5월 배우 릴리 콜린스가 인스타그램에 공개하면서 화제가 된 바 있다. 봉준호 감독의 ‘괴물’은 마케팅 과정에서 따로 ‘괴물’의 굿즈를 만들지 않았다. 영화 속 괴물 자체가 특정한 계통을 알 수 없을 만큼
예고편에서도 봤지만, 미자는 보통 소녀가 아니다. 말로 안되면, 몸을 던지는 건 미자나 옥자나 마찬가지다. 본격적인 액션에 앞서 미자가 산 속을 질주하는 장면이 있다. 이후에 보여질 미자의 운동신경이 산속에서 자라며
봉준호 감독의 '옥자'는 영화 상영이 주목적이 아닌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용으로 만들어진 콘텐츠다. 한국 영화 상영관을 장악하고 있는 3대 극장 체인(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은 이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보이는 상황이라고 한다. 그런데 만약 이런 불편함이 실제로 가시화된다면, 시장지배적 사업자의 지위 남용이나 공정거래법상 불공거래행위에 해당할 여지가 있지 않을까? 간단한 산수 계산으로도 3개 극장 체인의 시장점유율이 75% 이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영화 '옥자'(봉준호 감독)가 국내 극장 개봉을 놓고 뜨거운 논의 중이다. 현재 국내 최대 규모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인 CGV에서는 '선 개봉 후 온라인 서비스' 원칙을 내세워 "온라인과 극장에서의 동시 개봉 불가" 입장을
봉준호 감독 신작 '옥자'의 국내 극장 개봉길이 순탄치 않다. 한겨레에 따르면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인 CGV는 1일 "넷플릭스가 국내 영화 유통 생태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옥자'를 상영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의 ‘뜨거운 감자’였던 영화 <옥자>의 배급 방식 논란이 결국 국내 영화시장에서도 똑같이 재연될 조짐이다. 국내 최대 멀티 플렉스 씨지브이(CGV)는 “넷플릭스가 국내 영화 유통 생태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영화 '옥자'의 개봉일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31일 넷플릭스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옥자'의 캐릭터 포스터는 등장인물들 간의 복잡한 이해관계를 강조했다. 포스터에는 각 등장인물에게 옥자가 어떤 의미인지
**이 기사는 영화 '옥자에 대한 스포일러가 가득합니다.**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옥자'가 개봉을 앞두고 북미 평론가들의 평가를 받았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인 이 영화는 "돼지와 하마를 합친 듯한 외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