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jingeo

과학자들이 기계학습 기술을 이용한 위성 사진 분석 등으로 찾아낸 증거다.
평년보다 따뜻한 수온 덕분이다
올 한해 가장 가격이 많이 오른 품목은 바로 '귤'이었다. 연합뉴스가 통계청 발표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11개월간 귤 값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나 올라 조사대상 460개 품목 중 인상
올 한해 가장 가격이 많이 오른 품목은 바로 '귤'이었다. 연합뉴스가 통계청 발표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11개월간 귤 값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나 올라 조사대상 460개 품목 중 인상
오징어 한 마리의 가격이 4천원을 돌파했다. 언론에서도 이제는 '금징어'라 부른다. 연합뉴스는 2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0월 국내산 생오징어 한 마리 평균 소매가격이 2007년 이후 처음으로 월평균
통통하고, 짤막하고, 크고 동그란 눈을 가진 이 바다 생물이 과학자들의 귀여움을 받고 있다. “정말 살아있는 것처럼 보이지가 않아요. 꼭 아이들이 물에 빠뜨린 장난감 같아요.” 이 생물을 본 누군가는 이렇게 말했다. 문어
'오징어처럼 납작해졌다', '오징어처럼 납작한..'이란 표현을 흔히 쓰지만, 당사자인 오징어가 들으면 무척 섭섭해 할 것이다. 오징어가 정말 납작하거나 못생겼다면 몰라도 통통하면서도 날렵한 몸매를 갖고 있고, 거기에 더해 수시로 색깔과 몸의 형태까지 바꾸는 멋쟁이 바다생물이기 때문이다. 오징어를 납작함의 비유 대상으로 인용하는 것은 우리나라뿐일지도 모른다. 말린 오징어를 먹는 나라가 우리나라 말고는 일본뿐이라고 한다.
지난 크리스마스 이브, 일본 도야마 만에 정말 거대한 오징어가 나타났다. CNN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이 오징어의 길이는 약 3.7m로 이 오징어 종치고는 어린 편에 속한다고 CNN은 전했다. 이 오징어는 최대 13m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