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seol

한국 사회는 외설적인(?) 예술을 규제해왔다. 멀리는 1950년대 정비석의 〈자유부인〉에서부터 시작해서 1970년대 염재만의 〈반노〉, 가까이는 장정일의 〈아담이 눈들 때〉와 마광수의 〈즐거운 사라〉에 이르기까지 이른바 외설적인 표현을 했다는 이유로 사회적 고발 내지는 사법적 처벌을 받아야 했다. 이처럼 외설적 표현을 했다는 이유로 예술을 탄압하는 것은 예술과 사회의 경계를 전혀 인정하지 않으려는 태도이다. 예술은 사회적 규범을 벗어나서는 안되며, 그리하여 사회적으로 불온한 것은 예술에서도 표현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이는 여전히 한국 사회의 주류 예술관이다.
캘빈 클라인의 2016 봄 신상 속옷 광고 화보는 이미 몇몇 사람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고 있다. '에로티카'라는 제목으로 찍힌 이 사진들 속에서 모델들은 그들의 손을 속바지 속에 집어넣거나, 아무것도 입지 않은 하체를
최근 태국 해변에서 '집단 나체춤'을 춰 논란을 일으킨 외국인 관광객들은 중국인이 아닌 일본인으로 밝혀졌다고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0일 보도했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최근 태국 인터넷에 "수십
허핑턴포스트US의 This Fruit Is So Obscene We Can't Show It To You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그녀는 허핑턴포스트에 "박스를 열자마자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