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hwa

‘무한도전’이 주말의 영화 특집을 통해 외화 더빙에 도전한 것은 점점 사라지는 것들에 주목하는 이 프로그램의 특성이 묻어났다. 외국 작품을 자막으로 보는 것에 익숙한 젊은 세대는 더빙은 온전한 작품을 느끼지 못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