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gyogwan

어제 러시아 외교부가 만우절을 맞아 해외 공관에서 사용하기 위해 새로 만든 자동 응답 음성이라며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심지어 후반부(26초 부터)에 영어로 소개되는 이 음성 파일의 내용은 아래와 같다. "러시아 외교관이
한 전직 고위 외교관이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대선주자들의 만남에 대해 분통을 터뜨렸다. 만남의 격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이현주 동북아역사재단 사무총장은 "미국이 아무리 세계 최강국이고 동맹국이라고
외교관들이 회람한 '반대 메모' 초안은 이번 행정명령이 비(非) 미국적이며, 미국 내 테러 공격을 중단시키기 위한 노력을 마비시킬 것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초안은 또 "외국 테러리스트로부터 미국민을 보호할 것이라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미국의 대사 대부분이 스파이 활동을 하고 있으며 외국 정부의 전복도 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29일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전부는 아니지만, 대부분의 미국 대사는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국내로 소환된 전 칠레 주재 외교관 A씨에 대해 파면 처분이 내려졌다. 27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열린 징계위원회에서 이같이 중징계 처분 결정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징계위는 위원장인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중동 지역에 주재하는 한 현직 대사가 대사관 직원에 대한 성희롱 혐의로 감봉 처분을 받은 것으로 22일 파악됐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에서 "최근 중동
외교부는 21일 미성년자 성추행/성폭행 혐의를 받는 칠레 주재 외교관에 대해 중징계 의결을 요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전날 칠레 현지에서 국내로 소환된 해당 외교관에 대한 자체 조사를 사실상 마무리하고 이 같은
외교부는 19일 칠레 주재 한국 외교관의 현지 미성년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복무 기강을 철저히 확립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칠레 주재 공관에 근무하는 한 한국 외교관이 현지 미성년자를 성추행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위 영상은 18일 칠레의 방송사가 지난 15일 시사고발 프로그램인 '엔 수 프로피아 트람파'(En
중남미 주재 한 재외공관에 근무하는 한국 외교관이 현지인 미성년자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16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남미 소재 모 대사관에 주재하는 문화 업무 담당 외교관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