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gyobu

오덕균 "수사받을 것"…檢 입국 즉시 체포 방침 검찰 수사 앞두고 2012년 1월 카메룬 출국 씨앤케이(CNK) 인터내셔널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2년여 넘게 해외 체류 중인 오덕균(48) 대표가 오는 23일 귀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