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gyobu

물론 ‘최종적·불가역적’이라는 문구가 한국과 일본 양국에 모두 적용된다고 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정부도 이런 점을 강조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불가역이라 함은 한일 쌍방에 적용되는 것"이라면서 일본
위안부 피해자들이 한일 양국의 위안부 문제 협상 타결 내용을 설명하러 찾아온 정부 당국자에게 '사전 협의'가 없었다며 강하게 항의했다.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29일 오후 2시께 서울 마포구에 있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한일 양국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협상 타결 직후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위안부 피해자들과 국민에게 이해를 당부하는 내용이다. 한국일보는 "정부 당국자들도 합의 내용과 배경을 언론에 적극적으로
외교부는 26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확인되지 않은 협상 관련 내용이 일본 언론을 통해 잇따라 보도되고 있는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최근 미국 뉴욕 총영사가 박근혜 정부 비판 기사를 보도한 미국 주간지 ‘더네이션’에 항의 소동에 대해 외교부가 "통상적 대외언론활동"이라는 반론을 펼쳤다. 이데일리 12월8일 보도에 따르면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국제사회 인권 논의의 중심적 기구인 유엔 인권이사회(Human Rights Council)의 의장직을 한국이 처음으로 맡게 됐다. 한국은 7일 오후(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유엔 인권이사회 조직회의에서 내년
얼마전, 뉴욕타임스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거론하며 한국의 민주주의를 우려하는 내용의 사설을 실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논설위원들이 머리를 맞대고 쓴 신문사의 공식 입장인 '사설' 형식이었던 탓에 그 무게감은
휴양지로 유명한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에서 4일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됐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압둘라 야민 압둘 가윰 몰디브 대통령은 이날 정오를 기해 국가 안보와 공공 안전을 위해 30일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상황이 이렇다보니 회담이 시작되기도 전에 '김빠지는' 관측들이 나오고 있다. 3년6개월 만에 열리는 회담인데 같이 밥 먹는 일정도 없고, 공동 기자회견도 없다. 회담을 한다고 발표하는 날 “실질적인 성과를 기대하긴 쉽지
필리핀 수도 마닐라 외곽 칼라바르손 지역의 마을에서 한국인 교민 부부가 총에 맞아 숨진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사건은 1일 밤이나 2일 새벽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50대 남편은 자택에서 괴한의 총격을 받아 사망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