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gyobu

“심각한 우려”를 전하고 미국 쪽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한국을 다녀간 지 보름 만이다.
'중국 견제'를 위한 한국·미국·일본의 협력 강화를 견제하기 위한 방문으로 보인다.
대북 정책 변화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병무청과 외교부가 차례로 완강한 비자 발급 거부 의사를 나타내고 있다.
이 외교관은 아직도 정상 근무하고 있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사실상 무산됐다.
LA 총영사관에서 부총영사급 직책을 맡아 근무했다.
강 장관은 배우자 여행 계획은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