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gyobu-janggwan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했다.
1차 인사 뒤,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히 김 위원장에게 강 장관을 소개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된 바 있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 한미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공동 전략을 구체화한다는 데 합의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28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취임 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첫 한미외교장관회담을 갖고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주한미군 배치와 관련 "한국 내 민주적 절차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이날 전화통화에서
외교부 70년 역사상 첫번째 여성 장관인 강경화 장관이 보좌진 인사에서 여성을 대거 발탁했다. 이는 외교부 개혁을 약속한 강 장관의 첫번째 인사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21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강 장관은 오영주
강경화 신임 외교부장관이 북핵과 탄도미사일 문제에 대해 능동적으로 대처하며 외교안보의 근간인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드 보복과 위안부 협상 등으로 인해 갈등관계였던 중국과 일본과의 관계개선도
1987년 대통령 단임제 개헌 이후 최장수 재임 외교장관 기록을 세운 윤병세 전 장관이 4년3개월 만에 장관직에서 물러났다. 윤병세 전 장관은 19일 오전 청사에서 개최된 이임식에서 "4년이 4개월 같기도, 40년처럼
외교부 70년 역사상 첫 여성 장관인 강경화 장관이 중형차량을 관용차로 사용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9일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서 낮은 자세로 외교를 하겠다는 뜻에 따라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사용하기로 했다"며
18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강경화 신임 외교부장관이 한미정상회담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이날 오후 외교부 청사 출근길에서 "아무래도 한미정상회담이 코앞이고 준비가 시급해 일요일임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한 가운데, 이에 대한 야3당의 반응은 각각 아래와 같다. 1. 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 YTN에 따르면,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정의당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대해 "첫 여성 외교부 장관이라는 상징적 측면과 더불어 외교 부문에 만연한 폐단들을 해소하기 위해 현재로서는 최선의 선택이라고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추혜선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17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국회가 17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채택·송부하지 않을 경우 18일 임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업데이트] 오전 11시 32분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할시, 야당이 '협치는 없다'며 반발하는 데 대해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수석·보좌관회의
청와대는 14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데드라인'인 이날 채택이 무산될 경우 사실상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결정적
유엔과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13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장관 임명을 촉구했다. 세계은행, IMF, WHO(세계보건기구) 등 국제기구에서 근무하는 60명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물은 여론조사 결과 2개가 나왔다. 결론적으로, 두 조사 모두 '찬성' 의견이 '반대' 보다 높다. 1.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강경화 청문회'가
국방을 잘 아는 남성이 외교장관을 해야 한다는 이언주 의원 발언은 명백한 성차별이다. 이 논리대로면 여성은 고사하고 민간인 남성도 국방장관을 하면 안된다. 이미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일본 등이 여성을 국방장관으로 임명했고 업무 능력에 흠결이 없다. 미국도 이미 세 명의 여성이 국무장관을 역임했다. 민주당 정권에서 첫 여성 국무장관으로 매들린 올브라이트를 임명하였고, 두 번째 여성 국무장관은 공화당 정권의 콘돌리자 라이스, 세 번째 여성 국무장관은 힐러리 클린턴이다. 정치적 평가는 다르겠지만 업무 평가에서는 역대 남성 국무장관들과 비교해봐도 뒤지지 않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7일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 차단과 추가 도발 억제를 위해 안보리 결의 등을 통한 국제 공조에 적극 참여하겠다"면서도 "대북 제재·압박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북한의 비핵화를
우선 알아둘 것은 '게임의 룰'이다. 국무총리는 국회 본회의 인준 사항이다. 즉, 표 대결을 한다. 그러나, 장관은 본회의 인준 사항이 아니다. 그럼, 어떤 경우 낙마하고 어떤 경우 통과되는 것인가? 불도저 이명박과 고집불통 박근혜 대통령 시절 청문회 낙마자가 많았던 것은 야당이 다수당이거나, 표 대결에서 야당이 우위였기 때문이 아니다. 한나라당-새누리당 계열이 압도적으로 다수당이었지만, '낙마시키지 않으면 안될 정도로, 국민여론이 비판적인 후보자'를 많이 내정했기 때문이다.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하루 앞둔 6일 "이번에는 국방을 잘 아는 '남자'가 외교부 장관을 해야 한다"는 말을 내놓았다. 차후 비판이 제기되자 '국방·안보에 대한 식견이 필요하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