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gyo

마크 리퍼트 주한 미대사는 김기종에 의한 피습 사건 이후 오바마 다음으로 유명한 미국인이 됐다. 사실 해군 특수부대인 SEAL 정보장교 출신이자 오바마 대외정책자문 보좌관을 역임한 그는 이미 피습 사건 이전에도 역사상
김종민 정의당 대변인 리퍼트 주미대사가 오늘 오전 괴한에게 피습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충격적이다. 깊은 유감과 함께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바란다. 사법당국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태의 전말을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이 과거사에 관련해 일본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의 외교적 파장이 커지고 있다. "정치지도자가 과거의 적을 비난함으로써 값싼 박수를 얻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러나 이 같은 도발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의 미국 역사교과서 수정 시도를 비판하며 최근 집단성명을 낸 미국 역사학자들에게 16일(현지시간) 감사의 편지를 보냈다. 경기도 광주의 '나눔의 집'에 사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한국과 중국, 일본이 3국 정상회담의 '전초전' 격인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내달 하순 서울에서 여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그동안의 협의 과정을 통해 3국 외교장관 회의
안타깝게도 지금까지 박근혜정부에서는 급변하는 동아시아 정세의 흐름을 읽고 미래를 만들어나가려는 외교가 보이지 않는다. 대통령의 지지층은 박대통령이 해외순방에서 우아한 패션을 선보이고 그 나라의 언어로 연설을 하는 데 환호했다. 그러나 거기서 멈춘다면 대통령 딸의 '영애외교'일 뿐 대통령의 외교는 아니다. 박대통령의 국내정치처럼, 그의 외교도 1970년대에 박제돼 있는 것 같아 두렵다.
조선의 태조 이성계가 그의 정적 이인임의 아들이라고? 그게 무슨 멍멍이소리야? 아마 다들 이런 반응일 것이다. 드라마 <정도전>에 심취한 이들이라면 더욱 그럴 듯하다. 이인임 일파를 축출함으로써 이성계가 권력의 한복판에 들어서지 않았던가. 그렇다. 다들 알다시피 위는 멍멍이소리임에 틀림없다. 그런데 이 멍멍이소리가 조선왕조의 골머리를 앓게 만든 것 또한 엄연한 사실이다. 놀랍게도 이는 중국과의 외교가 얽힌 국가적 중대사였다. 우리 입장에선 꽤나 씁쓸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양국 문제를 국제 이슈로…아시아 '힘의 균형' 이동 반영" "미국이 한국과 일본 간의 외교와 역사 분쟁에서 새로운 격전지가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13면 전면에 실은 '미국, 아시아 경쟁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