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daesan

여름휴가차 강원도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평창 오대산을 등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현장을 목격한 시민이 사진 촬영을 부탁하고 문 대통령이 흔쾌히 응하면서 널리 알려지게 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멸종위기야생생물 1급이자 천연기념물 제217호인 산양 4마리를 오대산국립공원에 방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방사된 산양은 작년에 공단 종복원기술원 증식·계류시설에서 태어난 2년생 암수 한 쌍과
지허스님은 서울대를 나왔다거나 1975년에 이미 입적했다거나 하는 소문 또는 진술이 있긴 했지만 모두 확실치는 않다고 2010년에 나온 재출간본의 편집자들은 밝히고 있다. 지허라는 법명도 사실 필명일 가능성이 높고, 조계종에서도 신원을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한다.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의 말처럼 '책만 남기고 사라진 사람'인 것이다. 이 책을 되살리려는 불광출판사의 노력은 눈물겹기까지 하다. <선방일기 저작권 조회 공고>를 내고, 각처에 지허스님의 행방을 문의하였지만 이 모두 허사로 돌아가서 결국 '한국저작권위원회의 법정허락 제도(공탁)'을 통해서 간신히 출간을 했다.
산 정상에서 나뭇잎의 20%가 단풍이 드는 '첫 단풍'은 평년보다 다소 늦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9월 28일에 설악산을 시작으로 중부지방과 지리산에서는 10월 3∼18일, 남부지방에서는 10월 14∼27일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