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heongseong

오청성의 음주운전이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자신을 향해 총을 쏜 북한군 병사들을 "원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산케이신문은 인터뷰 대가로 오청성에 상당한 금액과 항공권, 숙박비 등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을 치밀하게 준비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