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ama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고별연설을 하던 중 가족에게 공을 돌리며 부인과 딸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특히 미셸 오바마 영부인을 "가장 친한 친구"라고 부르며 눈물을 머금기도 했다. 오바마는 영부인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고별 연설을 통해 민주주의의 근본은 나와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는 미국 문학에서 가장 유명한 소설 중 하나인 '앵무새 죽이기' 속 애티커스 핀치를 예로
최근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의혹에 대한 보복 조치를 단행한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 등 러시아 인사 5명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러시아는 이에 대해 "물러나는 오바마
이행된 지 꼭 1년이 된 핵합의안(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이 핵협상의 두 축이었던 미국과 이란 내부의 정치적 상황이 급변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미국에선 핵협상을 성사한 주역인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의 임기가 20일
미셸 오바마가 지난 6일(현지시각) 영부인으로서의 마지막 연설서 젊은 세대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오바마는 백악관에서 열린 이 행사에서 "젊은 세대들이 이 나라가 본인들의 것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 자라온 배경과
오바마 가족이 백악관을 떠날 날도 2주가 채 남지 않았다. 이에 오바마 가족은 지난 6일(현지시각) 수많은 셀럽을 초대해 송별 파티를 열기로 했다. 시상식을 제외하고 이렇게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한곳에 모인 것은 아마
지난주, 버락 오바마는 대통령 신분으로 마지막 휴가를 다녀왔다. 그리고 늘 그렇듯이 가족과 함께 하와이에서 그 시간을 보냈다. 방문객에게 무조건 36만 원씩 주겠다는 지상낙원도 있지만(궁금하면 여기 클릭), 하와이 같은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에 따른 '오바마 행정부'의 보복 조치를 적극적으로 지지하지 않고 거리를 두는 반응을 내놨다. 트럼프 당선인은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이 "더 크고
주영 러시아 대사관이 30일 새벽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오바마 정부에게 보낸 메시지는 러시아의 품격을 보여준다. 미국 정부는 29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의혹에 대한 고강도 보복 조치로 러시아
미국 정부가 29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의혹에 대한 고강도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백악관과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외교관 무더기 추방, 미국 내 러시아 공관시설 폐쇄, 해킹 관련 기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