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ama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날 오바마 전 대통령은 "한국에서 유명한 영화가 제작되고 있고 미국 젊은이들은 '샤이니'를 알기 위해 한국어를 공부한다"며 발전된 한국의 모습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샤이니는 미국의 '인앤아웃' 햄버거를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하고 환담을 나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퇴임 이후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를 방문한 오바마 전 대통령과 40여분간
캡션: "여성에 대한 존중 - 4" (국토안보부 자문 리사 모나코가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스턴 마라톤 폭발 사건에 대해 보고하고 있다. 2013년.) 캡션: "여성에 대한 존중 - 3" (사전 통보 없이 밤새워 날라 아프가니스탄에
은퇴한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임대로 살아온 워싱턴 저택을 90억 원에 구매했다. 임기를 마치면 고향으로 돌아가는 게 미국 대통령들의 전통이지만, 적어도 둘째 딸 사샤가 고등학교를 마칠 때까지는 워싱턴에 있겠다는 계산에서
떠올리고 싶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이 사진과 대조되는 모습은 아래 영상이다. 이번 사진에서도 피트 수자가 무슨 말을 하려는 건지 다들 알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떻게 애정을 표현할 것인가? 만약
무소속 정갑윤(울산 중구) 의원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통령후보의 ‘돼지발정제’ 논란과 관련해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도 한 때 마약청년이었다”며 “국민들은 진실하고 솔직한 사람을 대통령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전임 오바마 정권이 만든 '오바마케어'(ACA·건강보험개혁법) 폐기를 두고 좌충우돌인 상황에서 오바마케어의 지지율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갤럽이 4일(현지시간) 공개한 조사
처음은 누구에게나 어색하고 긴장된다. 처음 대통령이 되는 것도 그럴 것이다. 21일 밤(한국시간),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식이 치러졌다. 어떤 상황에서도 당당한 태도를 잃지 않는 그였지만 대통령이 되는 건 처음이라
퇴임과 동시에 미국 캘리포니아 주 팜스프링스로 휴가를 떠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8년 만에 개인 트위터 계정에 첫 글을 남겼다고 미국 언론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45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을
제45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0일(현지시간) 오전 백악관을 찾아 버락 오바마 대통령 부부와 회동했다. 트럼프 당선인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전 '대통령의 교회'인 백악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