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uyok-jihacheol

지난 1일(현지시각), 맨해튼에 새 지하철 노선이 개통됐다. 새로 개장된 이 노선은 기존 Q 노선에 72,86,96번 거리를 이어 개통한 것으로, 무려 96년 만에 완공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번가 지하철'로 불리는
치로 오티즈는 11살 소년이다. 하지만 이 어린 소년은 지난 몇 개월 동안 뉴욕 지하철 플랫폼에 접이식 책상을 놓고 앉아있었다. 차분하게 생각에 잠겨있는 듯 보이지만, 지금 소년은 앞에 앉은 어른들과 깊은 대화를 나누는
그렇다. 뉴욕 지하철에서는 무슨 일이든 벌어진다. 특히 뉴욕 지하철을 인간에 이어 가장 많이 애용하는 쥐에 관련된 일이라면 더더욱. 우리는 이미 피자를 물고 고된 퇴근길을 가는 뉴욕 지하철의 쥐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
아마존이 뉴욕 지하철에 나치 정권과 제국주의 시대 일본 관련 상징들을 활용한 광고를 했다가 철회했다. 아마존이 제작하는 드라마 '맨 인 더 하이 캐슬(Man in the High Castle)'의 지하철 내 랩핑 광고였다
뉴욕 지하철 생태계의 숨은 축(...)을 담당하는 쥐가 굉장한 의지력을 보이는 장면이 영상으로 기록됐다. 21일 맷 리틀이 지하철 플랫폼으로 내려가는 계단에서 만난 쥐는 자기 몸보다 큰 피자 조각을 물고 끌고 집으로
지하철을 기다리는 시간은 지루하다. 차편이 지연되거나 사람이 많아 앞차를 그냥 보내야 하는 경우라면 더 그렇다. 뉴욕에 사는 토마스 녹스는 뉴욕 지하철 이용자들이 그 시간을 잘 보낼 방법을 찾았다. 바로 그와의 데이트다
종종 낯선 사람들이 낯선 사람들에게 진정한 호의를 보이기도 한다. 이 감동적인 동영상은 지난 2013년에 촬영됐고, 최근 레딧을 중심으로 다시 퍼지면서 사람들을 울리고 있다. 유튜브 이용자인 마리아 로페즈는 뉴욕 지하철에서
미국 뉴욕 교통당국이 지하철 '쩍벌남 퇴치' 캠페인에 나서자, 다른 지하철 불만 민원들도 덩달아 폭주하고 있다. '쩍벌남'이란 지하철 의자에서 두 다리를 활짝 벌리고 앉아 2∼3개의 좌석을 독차지하는 매너 없는 남자
미국에서 하루에 많게는 61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뉴욕 지하철이 이른바 '쩍벌남 퇴치' 캠페인을 22일(현지시간) 시작해 눈길을 끌고 있다. 뉴욕 지하철의 쩍벌남이란 지하철 의자에서 두 다리를 활짝 벌리고 앉아 2∼3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