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은 하차가 발표된 23일 밤 방송국 내부에 성명서를 내걸었다.
이날 광화문 일대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손 대표는 맞았다고 주장하는 김아무개씨를 협박 등 혐의로 맞고소한 상태다
은퇴를 시사했으나, 아직 아시안컵이 남아 있다고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