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a

뉴질랜드 정보기관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운동 기간에 자국 후보를 위해 박태호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등 다른 나라 경쟁 후보 8명의 전자우편을 도감청한 정황이 폭로됐다. 당연히 난리가 났다. 단, 한국만 빼고. 브라질과 인도네시아 정부는 뉴질랜드에 공식 항의를 했고 해명을 요구했다. 한국만 잠잠했다. 불법 도감청에 무대응으로 일관한 탓에 존 키 뉴질랜드 총리가 "한국은 자국의 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 후보를 우리가 도감청한 건에 대해 그다지 개의치 않을 것"이라고 행정부 내부회의 때 발언한 사실도 뉴질랜드 의회 회의록에서 확인됐다.
한국도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정보감시 대상국가라는 주장이 나왔다. 미 NSA의 무차별적인 정보수집 관행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31)은 29일 국내 한 극장에서 다큐멘터리 '시티즌포' 시사회 후 한국 기자들과
2013년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 통신정보 수집 실태를 폭로한 뒤 러시아에서 임시 망명 생활을 하는 전 NS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32)이 미국 정부 측에 그간 숱하게 감옥에 가겠다는 뜻을 건넸다고 밝혔다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을 포함한 전·현직 대통령 3명을 감청했다고 프랑스 신문들이 폭로 전문 웹사이트인 위키리크스를 인용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감청 대상에는 올랑드 대통령을
미국 정보기관의 무차별 통신기록 수집의 근거가 됐던 애국법(Patriot Act) 215조 시한이 31일 자정(현지시간) 만료됐다. 뉴욕타임스(NYT)와 AP·AFP 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 상원은 이날 애국법을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특급 비밀기지인 ‘에어리어 51’(Area 51)의 실체를 거의 60년 만에 처음으로 인정했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이 기지 안에 외계인과 미확인비행물체(UFO)의 존재를 숨겨놓았을 것이라는
미국인의 통신기록(메타데이터)을 지속적으로 무차별 수집한 미 국가안보국(NSA)의 활동이 '애국법'에서 정한 활동 범위를 넘어선다는 미 2심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미국 제2 순회 연방항소법원은 7일(현지시간) NSA의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가 미국 사회단체들과 손잡고 '무차별 정보 수집'을 이유로 미국 국가안보국(NSA)을 상대로 한 소송전에 나섰다. 위키피디아를 운영하는 위키미디어 재단은 10일(현지시간) NSA가 미국 인터넷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 개인통신정보 수집 실태를 폭로한 전 NS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조건부 귀국 의사를 보였다. 3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 미국 언론들은 스노든의 변호인 아나톨리 쿠체레나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3일 일명 ‘빅브러더법’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2년 전엔 거부권 의사를 밝혔던 그가 입장을 바꾼 건 지난해 말 발생한 소니픽처스 해킹 때문이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오바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