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seungil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공식 직함을 달았다. 사단법인 대한청소년체육회 이사장이다. 12월1일이면 초등학생 4명, 중학생 1명으로 이뤄진 유소년 배드민턴 팀이 훈련에 들어간다. 최순실씨가 K스포츠재단 시절, “그거
수인번호 503번,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은 매주 3회 진행되고 있다. 강행군의 일정에 지친 탓인지, 박 전 대통령이 재판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중앙일보는 전문가가 본 박 전 대통령의 심리 상태에 대해
최순실씨(61)가 측근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에게 "삼성 돈을 먹으면 문제가 없다"고 했다고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법정에서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5일 열린 박근혜 전
최순실씨(61)가 5일 예정된 자신의 재판에 불출석했다. 최씨는 구치소에서 넘어져 타박상 등을 입어 법정에 출석하기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5일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65
'비선실세' 최순실(61)씨가 평소 회의를 주재하거나 사업관련 지시를 내릴 때 포스트잇을 주로 이용했다는 추가 증언이 나왔다.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지난 24일 최씨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최씨가 직접 작성한 것이라며
‘국정농단 사건’ 재판에서 노승일(41) 케이스포츠재단 부장이 “케이스포츠는 몸통에 불과하고 머리는 더블루케이였다. 청와대가 최종 인사 검증을 했다”고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 심리로 24일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측의 지시에 따라 초기 검찰 조사에서 허위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노씨는 2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61)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안 전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이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통합한 뒤 재단의 통합 이사장에 취임하려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사실상 사유화를 하려고 했다는 것이다.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모인 돈은 800억 원에 달한다. 27일
지난 22일 청문회에서 '폭로 스타'가 된 바 있는 노승일 씨가 그간 자신이 모아온 자료를 공개하는 이유와 박영선 의원에게 최순실 녹취 파일을 전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간 박영선 의원이 지난 14일 '국정조사 제4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