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anjokki

유류세로 점화된 불길은 생활비용 전반에 대한 불만으로 이어졌다
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보자
프랑스 정부의 유류세 인상에 항의에서 시작된 ‘노란 조끼’ 시위가 4주째 이어졌다. 파리 시위대 1만명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 걸쳐 12만5000명이 참여했으며, 이 시위로 인해 135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