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ngyak-saida

사이다에 농약을 넣어 이를 마신 할머니 2명이 숨지게 하는 등 6명의 사상자를 낸 일명 상주 '농약 사이다' 사건의 주범 박모(83) 할머니에게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29일 살인과
"조각조각인 증거들을 하나로 모아놓으면 피고인을 범인으로 판단하는 데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한 마을 노인 6명이 죽거나 부상한 상주 '농약 사이다' 사건 피고인 박모(83) 할머니가 19일 열린 항소심에서도 1심과
상주 '농약 사이다' 사건의 피고인 박모(82) 할머니에게 1심에서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손봉기 부장판사)는 11일 마을회관에서 사이다에 농약을 몰래 넣어 이를 마신 할머니 6명 가운데 2명을 숨지게
검찰이 6명의 할머니를 숨지게 하거나 중태에 빠뜨린 혐의(살인 및 살인미수)로 구속 기소된 일명 상주 '농약 사이다' 사건 피고인 박모(82) 할머니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손봉기 부장판사) 심리로
상주 '농약 사이다' 살인사건 국민참여재판이 7일 닷새간 일정으로 시작됐다. 검찰과 변호인단은 배심원 선정 절차에서부터 긴장감 속에 신경을 곤두세웠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손봉기 부장판사)는 오전 9시 30분 대구법원
'농약 사이다' 사건을 수사해온 대구지검 상주지청은 13일 박모(82) 할머니를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박 할머니는 지난달 14일 오후 2시 43분께 경북 상주시 공성면 금계1리 마을회관에서 사이다에
[업데이트 오후 9시 53분] '농약 사이다' 사건 이후 두 번째로 의식을 회복한 민모(83·여)씨는 7일 "피의자 박모(82·여)씨가 사건당일 (내) 집에 놀러 온 사실이 맞다"고 밝혔다. 구미 순천향대병원에 입원
'농약 사이다' 사건의 피의자 박모(82) 할머니에 대한 거짓말탐지기 검사에서 '허위 진술'로 나왔다. 대구지검 상주치청은 거짓말탐지기 검사와 행동·심리분석 조사에서 박할머니의 진술이 명백한 허위로 나왔다고 7일 밝혔다
경북 상주경찰서는 27일 '농약 사이다' 음독 사건의 살인 혐의를 받는 피의자 박모(82·여)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씨는 지난 14일 오후 2시 43분께 상주시 공성면 금계1리 마을회관에서 고독성 살충제를
지난 14일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농약 사이다 사건’의 경찰 수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경찰은 마을 주민 박아무개(82·여)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범행 동기와 농약
경찰은 '농약 탄 사이다' 음독 사건의 피의자 박모(82·여)씨 집에서 압수수색 이후 추가로 나온 농약병은 압수가치가 없다고 판단해 놓아둔 것이다고 22일 밝혔다. 상주경찰서는 보도자료에서 "지난 17일 압수수색 과정에서
독극물 사건이 발생한 경북 상주시 공성면 금계1리 마을회관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농약 탄 사이다' 음독 사건의 피의자 박모(82·여)씨 집에서 농약병이 추가로 나와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2일 상주경찰서에 따르면
사진: '농약 사이다' 살해사건의 피의자 박모(82) 할머니가 20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상주지원 제1호 법정에 들어가고 있다. 60∼80대 할머니 6명이 숨지거나 중태에 빠진 상주 '농약 사이다
'농약 사이다'를 나눠마신 할머니 6명 가운데 유일하게 의식을 회복한 신모(65)씨는 20일 "사이다를 먹고 나서 비틀거려 뇌졸중인 줄 알았다"고 밝혔다. 신씨와 한 인터뷰를 바탕으로 사건 당시의 현장상황을 살펴봤다
상주 '농약 사이다' 음독 사건의 피의자 박모(82·여)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오는 20일 열린다. 대구지법 상주지원 강영재 당직판사는 19일 검찰이 청구한 박씨에 대한 구속영장 서류를 검토한 뒤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경북 상주시 공성면 금계리 마을회관에서 살충제가 든 사이다를 나눠 마시고 중태에 빠져 병원 치료를 받던 할머니 4명 중 1명이 숨졌다. 이에 따라 이번 사건으로 숨진 피해 할머니는 2명으로 늘었다. 18일 경북 경찰청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