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ngjakmul

'역대급 폭염'을 기록했던 여름이 가고, 순식간에 가을이 왔다. 선선한 날씨에 도심을 조금만 벗어나면 고춧가루를 만들기 위해 빨간 고추를 말리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고추를 말리는 건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지만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Farmer Paddles Down River In Hollowed-Out, 817-Pound Pumpki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트위터 팔로우하기 | 9월 5일
드디어 한국도 바나나를 생산할 수 있는 바나나 국가가 됐다. 청주의 한 마을에 조경수로 심었던 6년생 바나나 나무에서 처음으로 열매가 열린 것. KBS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 지역 주민은 "처음에는 그냥 잎인 줄 알았다
도심 고층빌딩 안에서 빛과 온·습도, 이산화탄소 농도 등의 환경조건을 자동으로 제어해 계절에 상관없이 농작물을 친환경적으로 생산하는 시스템인 ‘수직농장’(식물공장)이 서울에 처음으로 도입된다. 특히 서울 재건축 아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