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ngeop

새로운 기술 도입은 전에 없던 일자리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향후 개도국 특혜를 주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로봇이 알아서 잘익은 사과를 식별한다.
돌연 트위터에서 트렌드가 된 의외의 단어가 있다. 그건 바로 '호미'. 아마존과 이베이 등 해외 쇼핑몰에서 '호미'를 판매하기 때문이었다. 'Ho-mi'라는 이름으로. 우리가 '호미'라는 말을 들으면 떠올리는 것과 너무
쌀 소비를 늘릴 수 있는 방안이 그렇게 없는 것일까? 주변을 잘 살펴보면 여러 분야에서 많이 있을 것 같다. 필자가 관심이 있는 우리 술 분야가 대표적이다. 쌀 소비 확대 이외에 수입대체, 고용창출, 농가소득 증대 등의 부수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방안의 하나는 우리 술 산업을 발전시키는 것이다.
이주여성 농업노동자는 일하는 동안 '외국인'이어서, '농업'에 종사해서, '여성'이기 때문에 3중의 어려움에 처합니다. 이주노동자는 마음대로 직장을 바꿀 수 없습니다. 사장이 동의 해주거나 법에서 정하는 사유가 있어야만 직장을 옮길 수 있습니다. 농장주가 욕설을 하거나, 성희롱을 해도 직장을 옮기기 어렵습니다. 이주여성 농업노동자는 깻잎 재배, 딸기 농장과 같은 대규모 비닐하우스에 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부분 농장주가 제공한 숙소에서 지냅니다. 수도꼭지만 있는 야외에서 온수도 나오지 않는 곳을 '욕실'로 제공받습니다. 인간다운 삶과 거리가 먼 주거 환경은 '여성' 이주노동자를 성폭력에 더욱 취약하게 만듭니다.
세계적인 셰프들이 이색적인 재료의 요리를 선보이기로 했다. 쓰레기를 재료로 한 요리를 말이다. 뉴욕 블루힐 레스토랑의 셰프 겸 대표인 댄 바버가 'wastED'라는 콘셉트의 팝업 식당을 다시 시도하기로 한 것이다. 블룸버그
조류 인플루엔자(AI)로 닭고기 및 달걀의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SPC그룹이 전국 직원들을 대상으로 '달걀 사재기'를 지시하고 사후정산 방법까지 안내했다고 YTN이 22일 보도했다. SPC는 파리바게뜨
추운 겨울,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로 인해 모든 이슈가 블랙홀과 같이 묻히고 있다. 하지만 간과하면 안될 것이 하나있다. 역대급 조류인플루엔자가 우리 농가를 휩쓸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천만마리 이상의 가금류가 매몰조치 되었고 정부에서는 이동금지 조치까지 내려지고 2010년이후 가장 강력한 '심각' 단계 발령이 났다. 이 여파로 인해 계란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면서 계란값 폭등과 '공급 대란'이 가시화되고 있다. 1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6일 기준 계란(특란) 한판(30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