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lmyeon-mwohani

유산슬은 소속사 대표 김태호 PD의 깐족거리는 모습에 분노했다.
펭수는 누군가 자신의 부리를 만지면 예민한 반응을 보이곤 했다.
트로트계 이무기와 드럼 영재의 만남이다.
유산슬은 자신의 ‘본 캐릭터’인 유재석으로 돌아가 수상소감을 전했다.
1집 굿바이 콘서트를 성황리에 개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