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jo

'세계 초일류 기업'의 신화, 반도체 생산으로 삼성이 벌어들인 수백조원 수입 중 일부는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응당 지출해야 할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서 얻은 것이다. 황유미씨 아버지가 외친 것처럼, "삼성에 노조가 있었다면", 노조가 사측이 위험 물질 사용을 못하도록 견제하거나 작업중지권을 발동하였다면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이번 조정위의 권고안은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지만 삼성은 외부의 감시를 배제한 채, 피해자 보상으로 마무리하려 한다.
재향군인회가 설립 63년 만에 노동조합이 결성되고 최근 단행된 인사와 관련한 진정서가 청와대와 감사원에 제출되는 등 극심한 내분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향군에 따르면 향군 직원들은 지난달 24일 노조 결성식을
25일 대법원이 미등록(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설립할 수 있다고 판결하자 관련 단체들은 "약자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됐다"며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동시에 대법원의 판단이 나오기까지 8년이
대법원의 판결로 25일 외국인 노동자들이 노조를 합법적으로 설립해 노동3권을 보장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관련 기사 대법원, '미등록 이주노동자'도 노조 설립이 가능하다고 판결했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인터뷰] 알
완강하게 노조를 거부하는 삼성의 경영 철학도 새삼 재평가 대상이다. 비정규직 이송요원인 137번 확진 환자가 발병 후 수 일간 업무를 계속하도록 관리를 소홀히 한 삼성서울병원의 시스템을 납득할 국민이 몇이나 있을까? 악마는 사람을 차별하지 않는다. 병균은 사원의 연봉과 지위를 가리지 않는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결정에 이의를 제기한 외국자본 '엘리엇'을 후원하는 소액 주주와 국민이 늘고 있다고 한다. 2003년의 SK·소버린 사태 때와는 판이해진 국민 정서다. 왜 그럴까? 국민 기업 삼성은 '큰 자'인데도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데는 인색하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대표가 노동조합원을 섬에 데려가 노조 탈퇴를 회유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또 지난해 노동자들의 삼성전자 본관 앞 농성 끝에 노사가 임금·단체협약을 체결했지만 여전히 일부 협력업체는 노조 활동을 이유로
‘공정방송 회복’을 내걸고 170일 동안 파업을 벌인 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2012년 7월17일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업무 복귀 방침을 밝히고 있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법원이 <문화방송>(MBC
한 기업이 노조 파괴를 목적으로 40~50대 신입사원을 뽑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남 아산의 자동차부품 업체인 갑을오토텍이 바로 그 주인공. '연합뉴스'에 따르면 금속노조 충남지부와 갑을오토텍지회는 7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미국 노동계로부터 '대표적인 노동 착취 기업'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월마트가 근로자의 최저임금을 인상하기로 했다. 월마트는 오는 4월부터 미국 내 정규직 및 비정규직 매장 근로자들의 임금을 시간당 9달러(9천947원)로
노무법인 창조컨설팅의 노조파괴 행위를 인정한 1심 판결이 항소심에서 뒤집혔다. 창조컨설팅은 컨설팅 계약을 맺은 회사에 복수 노조 제도를 이용해 친회사 노조를 따로 만들게 하는 등 기존 노조를 무력화할 수 있는 자문 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