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huigyeong-jakga

지금도 방영 중인 ‘라이브‘는 좋은 드라마다. ‘라이브’는 전국에서 사건사고가 가장 많다는 홍일지구대(가상의 지구대다)에서 벌어지는 일상을 다루고 있다. 홍일지구대의 일상은 주취와 가정폭력과 차량접촉시비와 절도와 폭행
실제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노 작가가 암으로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드라마는 세월이 흘러도 잊혀지지 않고 줄곧 다른 모습으로 다시 등장해 왔다. 2011년엔 영화로 제작됐으며
[토요판] 이승한의 술탄 오브 더 티브이 (1) <디어 마이 프렌즈>와 노희경 이젠 이것도 옛이야기가 되었지만 한때 노희경 드라마를 좋아한다고 말하는 것이 마치 타르콥스키의 영화를 좋아한다거나 제임스 조이스를 즐겨 읽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