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gari

한국에서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산 노가리가 국내에 유통된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가 17일 일본 후쿠시마현 주변 8개현에서 생산한 노가리의 원산지를 속여 한국에 들여온
골뱅이 골목은 노가리 골목과 쌍벽을 이룬다. 그 출발은 ‘원조영동골뱅이’다. 지금 주인인 권형석(47)씨의 부모님이 1959년 지금 자리에 작은 구멍가게를 연 것이 시초다. 권씨는 “여행을 좋아하셨던 부모님이 1968년
19일 저녁 6시30분부터 서울 중구 을지로3가에서 ‘을지로 노가리 축제’가 열린다. 노가리 호프 골목에 자리한 뮌헨·만선·초원·명동·우리 호프 등 13개 호프집이 참가한다. 20년 넘게 해마다 5월이면 열리는 행사다
정부 프로젝트 진행 중 치어 양식, 방류 성공하면 2018년부터 대규모 양식 계획 강원도 고성의 강원도 해양심층수 수산자원센터에서 기르고 있는 동해산 명태 3마리. 현재 살아 있는 동해산 명태는 이것이 전부다. 이 3마리의
1년 1인당 10여마리로 어류 소비 1위 국내 어획량은 점점 줄어 사실상 ‘0’ 새끼 명태 ‘노가리’ 남획 탓 동해 수온 변화 영향이라는 주장도 정부, 올해 ‘명태 살리기 사업’ 개시 방류·양식 성공할지는 미지수 강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