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emuljoe

국회의원의 지위를 이용해 산하기관에 자신의 "시집"을 카드 단말기까지 의원실에 갖다 놓고 팔았던 이가 이제 북경의 "시인" 노영민이 될 판이라니, 역시나 마르크스가 헤겔을 빌어 『루이 보나파르트의 브뤼메르 18일』에서 얘기한 대로 역사는 한 번은 비극으로, 한 번은 희극으로 반복(?)되는 모양인가 싶어 쓴웃음마저 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신과의 면담 자리에서 종합편성채널인 JTBC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고 전했다. 뉴스1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65) 측이 첫 재판에서 뇌물수수 등 18개 혐의를 모두 인정하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2일 열린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박 전 대통령 측
"당시 이 부회장은 '대통령과 30분을 만났는데 15분 동안 승마 이야기만 했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의 공판이 시작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순실씨(61)의 딸 정유라씨(21)에 대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8
국정농단 주범' 최순실씨(61·구속기소)는 삼성으로부터 뇌물을 받는 과정에서 당당한 태도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하는 데 집중했다. 최씨는 삼성이 딸 정유라씨(21)의 훈련용
논란과 반발을 불러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특검의 영장청구 기각 이후 특검팀 관계자가 "새로운 증거가 나오지 않는 한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하지 않기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고 중앙일보가 20일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에게 대가성 자금을 지원한 혐의를 받는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15일께 결정할 예정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 등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국회 위증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청구한 구속 영장이 발부될 경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에 미칠 영향이 클 것이라고 경향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경향신문 1월13일 보도에 따르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르면 국회 위증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그동안 이 부회장은 '강요'에 의한 대가성 없는 돈 임을 강조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