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egwahak

성별 구분 없이 뒤섞인 상태 강조한 ‘모자이크 뇌’ 개념이 탄생한 이유다.
뇌과학자들이 세포 단위의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ADHD가 있는 사람들의 뇌 이미징 연구가 사상 최대 규모로 이루어졌다. 연구 결과 과학자들은 ADHD는 행동 장애가 아닌 신경 질환으로 보아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 2월 랜싯 정신의학 저널에 발표된 이 연구에
뇌에 가하는 소량의 전기 자극이 기억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지를 판가름하는 연구는 학계에선 오랜 시간 논의돼온, 그다지 새로울 것이 없는 개념이다. 그런데 결과에 있어 일관성이 없었던 그간의 뇌심부 자극(deep brain
“일본 군마대학교 나리타 코스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20~30세 사이 남녀 50명의 뇌를 스캔해보았다. 그런 다음 16세까지 부모와의 관계가 어땠는지 물어보았다. “부모님은 모든 것을 통제하려 하셨어요.”라든지 “절대
역사적으로 왼손잡이들은 천대를 받아왔다. 비교적 최근까지 왼손잡이에는 오명이 붙었다. 때로는 비정상, 나약함의 징후로 간주되기도 했다. 왼손잡이인 어린이들은 오른손으로 글 쓰는 법을 억지로 배워야 해서 불리할 때가 많았다
좋아하는 상대를 싫어하게 만들거나 싫어하는 상대를 좋아하게 만드는 일이 현실적으로 가능할까? 상대가 누군지를 기억하는 뇌 속의 신경세포를 조작하면 가능할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1987년
색깔에서 소리를 듣는 화가. 형태에서 소리를 보는 음악가. 단어를 맛보는 사람들. 공감각의 몇 가지 예에 불과하다. 한 감각으로 느낀 것이 다른 감각의 반응을 유발해, 시각, 청각 등의 지각 사이의 경계가 희미해지는
친구가 승진을 했다. 축하한다며 뒤통수를 너무 세게 때렸다. 축하하려고 했던 건데 난감하다. 다이어트 중에 동생이 치킨을 시켰다. 절대 먹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지만 이미 손은 닭다리를 들고 있었다. 평소 철저하게 지키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