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donggaepyeon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오죽하면 국민들이 나서겠느냐?"며 경제단체 주도의 '쟁점법안(노동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처리 촉구' 1000만 서명운동에 동참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부적절한 행보라는 비판이 나온다. 조선일보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단체 주도의 '쟁점법안(노동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처리 촉구' 1000만 서명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18일 6개 부처로부터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통한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로 넘어갑니다. 관련기사: 비정규직 4년 연장이 '일자리 보장'이라는 정부광고(동영상) 송곳으로 보는 노동개편 ①파견법 송곳으로 보는 노동개편 ②기간제법 해고가 더 쉬워지는 나라: 은수미 의원
노동문제를 다룬 웹툰 <송곳> 중반 부분, 부진노동상담소 구고신 소장이 회사로부터 퇴사 압박을 받고 있는 대형마트 직원들에게 말한다. “(회사가) 지금 주고 있는 것도 아까우니까 가진 거 내놓고 나가라잖아. 여러분들
“이해 안 되는 거 있으면 언제든지 여기로 연락주세요.”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새누리당이 마련한 ‘노동개혁 5대 입법 쟁점 설명회’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자신의 전화번호가 적힌 명함을 돌리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