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dongbeop

류호정이 전 수행비서 등에 대한 당기위 제소 의사를 밝히며 이제부터는 진실 공방이 시작될 전망이다.
우리나라 노동법은 1953년 한국전쟁을 치르는 와중에 부산에 피난 가 있는 국회에서 제정됐다. 노동법에 대한 지식과 경험도 없이 남북한 체제 경쟁의 수단으로 외국 노동 법제를 모방해 졸속으로 제정됐다는 것이 기존 학계의
징계가 적법하기 위해서는 그 사유가 정당해야 하고 절차가 적법해야 하며, 징계 양정 역시 적정해야 한다. 사유-절차-양정 중 단 하나라도 위법한 부분이 있다면 그 징계는 취소되거나 무효가 된다. 적법한 징계 절차에서 실무상 가장 문제되는 것은 크게 두 가지라고 할 수 있다.
지난 6월 2일, 프랑스 마르세유와 낭트 지역 등에서는 정부의 노동법 개정안에 대한 노동자들의 반대 시위가 열렸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지금 “10%가 넘는 높은 실업률을 끌어내리고자 직원 해고
주말이나 휴가 중에 업무 이메일을 체크한 적 있는가? 직원들이 ‘연결을 끊을 권리’를 보장 받은 프랑스에서 이제 그건 불법이다. 최근 제정되어 뜨거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프랑스 노동 개혁 법안은 50명 이상의 직원이
박근혜 대통령도 야당이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해 23일부터 필리버스터를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한 마디 내놨다. 뉴시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24일 오전 제8차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아래와 같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한국노총이 지난해 9월 15일 '노사정 대타협'을 한 지 거의 4개월 만인 11일 '대타협 파탄'을 공식 선언하고 나섰다. 한겨레에 따르면, 한국노총이 '파탄'을 선언한 이유는 2가지다. 정부 여당이 1. '노사정 합의와
수많은 '백세인생' 패러디 가운데 이번 것은 단연 압권이라 할 만하다. 11일 한겨레가 소개한 이 패러디는 판소리를 사랑하는 고양곤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 본부장이 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본부 총파업 결의대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