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dong-gaehyeok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인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부적격 인사’임이 드러났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재지명을 요구했다. 인사청문회까지 마친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정의당이 처음으로 임명 반대
최순실 씨는 현재 박근혜 대통령의 사주로 안종범 전 경제수석과 함께 53개 대기업에 774억 원을 출연하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런데, 재벌들은 과연 정권이 무서워서 아무런 대가 없이 움직인 걸까? 프레시안이
국회는 19일 이달 말로 임기가 끝나는 19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를 열고 계류 법안을 처리했으나 노동개혁 및 경제활성화 관련 쟁점법안은 상정조차 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정부가 역점 추진한 파견법, 근로기준법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지만 노동개혁이 꼭 이루어져야 한다는 신념 하에 이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울산 동구에 출마한 새누리당 안효대 후보가 11일 "노동 5법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가 이처럼 박근혜 정부 및 새누리당과 정반대의 입장을 밝힌 장소는 출근을 서두르는 노동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지던 현대중공업 공장 앞이었다
"이번에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막기 위해서는 북한으로의 외화유입을 차단해야만 한다는 엄중한 상황 인식에 따른 것입니다. 잘 아시듯이, 개성공단을 통해 작년에만
뉴시스(표주연 기자)가 지난 2일 파리크라상에 사실상 퇴사를 종용하는 부서가 있다는 고발 기사를 썼다. 파리크라상은 브랜드 '파리바게뜨'와 '파리크라상'을 운영하는 회사이며, SPC그룹의 계열사다. 뉴시스에 따르면 파리크라상
고용노동부가 22일 쉬운해고라고 비판을 받는 자칭 '공정인사' 및 '취업규칙 변경요건 완화' 지침을 발표했다. 현행 근로기준법 제23조는 정당한 이유 없이 근로자를 해고하지 못한다고 규정한다. 현재 회사가 근로자를 해고하는
- 일반해고가 도입되면 어떻게 되나.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기업이 월별로 등급을 매기고, 감봉하고, 시말서를 쓰게 하면서 해고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할 수 있다. 상대평가는 아무리 공부 잘하고 일 잘해도 꼴등이
삼성전자 김영기(왼쪽)ㆍ김현석 사장이 2016년 1월20일 서울 삼성그룹 서초사옥에서 사장단 회의를 마친 후 1층 로비에 마련된 부스에서 경제활성화 법안 조속 처리를 촉구하는 '민생구하기 입법 촉구 1천만인 서명운동'에
"차선책으로 노동계에서 반대하고 있는 기간제법과 파견법 중에서 기간제법은 중장기적으로 검토하는 대신, 파견법은 받아들여주시기 바랍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대국민담화에서 이런 말을 했다. 한국노총이 노사정 합의가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 4차 핵실험과 '일자리 위기'를 언급하며 "지금 우리는 이 두 가지(안보·경제)가 동시에 위기를 맞는 비상상황에 직면"해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13일 발표한 '안보·경제 위기 비상상황' 대국민
고용노동부가 전직 대학 총학생회 회장 등에게 이른바 ‘노동개혁’에 찬성하는 인터뷰를 요구해 당사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고용부는 “노동개혁이 빨리 마무리돼야 한다”는 인터뷰 내용을 미리 정해놓고 당사자들한테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올해 첫 국무회의에서 "남은 임기동안 국가와 국민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에 앞서 국무위원들과 가진 10분 동안의 티타임에서도 '노동개혁' 입법과
명예퇴직, 희망퇴직, 혹은 조기퇴직. 이름이야 무엇이든, 정년 이전에 근로자를 내쫓으려는 기업들의 시도가 거세지고 있다. 대상 근로자와 해당 산업 모두 전방위적이다. 과거 명예퇴직은 주로 정년을 5~10년가량 앞둔 이들을 대상으로 았다. 최근에는 사무직 근로자 전체가 표적이다. 현재 명예퇴직은 조선과 중공업, 해운 등 경영 상황이 극도로 악화된 분야에서만 행해지는 것도 아니다. 거의 모든 산업으로 번지고 있다. 가히 외환위기 이후 최대 규모라고 할 만하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하는 노동개혁 연내 입법 호소 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정부 초안에는 '취업규칙 변경요건 완화'와 관련된 지침 내용도 포함됐다
박근혜 대통령이 다시 한 번 국회를 압박하고 나섰다. '노동개혁 5법' 등 쟁점 법안들을 빨리 처리해야 한다는 것. 박 대통령은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2015년 핵심개혁과제 성과 점검회의'에서 "만약 국회의 비협조로
박근혜 대통령은 요즘 '노동개혁'(노동 법안), '경제살리기법'(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아 매우 불만이다. 두 법안만 통과되면 일자리가 갑자기 107만 개나 생겨나고, 청년들도 일자리를 달라고 간절히
이 같은 박 대통령의 간접 비판은 지난달 이후 모두 6차례나 됐다. 하지만 ‘어떻게 하라’는 지시만 있고 당사자에게 직접 ‘어떻게 하자’라는 적극적인 행동은 보이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중략) ...대통령의 말 폭탄이
...... ② 근로시간 단축 : 15만개 '근로시간 단축=15만개'는 더 황당한 얘기라고 할 수 있다. 우선 '15만개'의 근거는 지난달 고용노동부와 한국노동연구원이 개최한 토론회에서 나왔다. 이해춘 한국기술교육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