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deuseuteurom

지금도 사람들이 구멍 난 청바지에 돈을 쓴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다면, '뒤로 가기'를 누르길 조언한다. 미국 백화점 '노드스트롬'은 최근 가짜 진흙을 묻힌 청바지를 팔기 시작했다. PRPS가 디자인한 이 청바지는
백악관 선임 고문도 도널드 트럼프의 뒤를 따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수요일 백악관에서 소셜 미디어를 통해 딸 이방카 트럼프의 패션 라인을 퇴출시키기로 결정한 고급 백화점 노드스트롬을 공격한 가운데, 트럼프
노드스트롬은 정말 평범한 돌멩이를 85달러에 팔고 있다. 이건 농담이 아니라 현실이다. 이 백화점이 작은 파우치에 담긴 돌멩이를 85달러에 팔고 있다는 사실은 월세, 식품에 돈을 쓰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모욕에 다름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노드스트롬 외에도 올 연말에는 올스테이트 보험과 코흘(Kohl)이 게이 커플을 광고에 등장시켰다. 시애틀에 기반을 둔 노드스트롬은 지난 2013년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