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seu

사우디 아라비아가 이슬람주의 무장단체들의 후원자라는 증거는 오래 전부터 전세계에 알려져 있었다. 그 단체들 중 하나는 ISIS로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 역사적으로도 ISIS의 사상은 와하비즘을 통해 사우디 아라비아의 정체성과 연결되어 있다. 적어도 프랑스 같은 나라들이 MEK 모임 장소가 되고 사우디 아라비아가 MEK를 지지해선 안 된다. 테러리즘에 대한 싸움에서 유럽 인들과 사우디 지도자들은 '좋은' 테러리즘과 '나쁜' 테러리즘을 구분하거나, 하찮은 지정학적 이득 때문에 테러리즘을 용납해서는 안 된다.
IS가 현재 장악하고 있는 영토를 모두 빼앗는다 해도, IS의 패배를 보여줄 방법이 거의 없다는 사실은 우리가 승리를 확신할 수 없을 거라는 의미다. IS는 그저 국가가 없는 단체라는 상태에 적응하며 무언가 다른 것으로, 즉 국가 없는 정부로 변해갈 것이다
프랑스 니스 공격의 용의자 마호메드 하우에유 부렐. ⓒAssociated Press 앞서 테러범의 신원은 튀니지 출신 31세 남성 마호메드 라후에유 부렐(Mohamed Lahouaiej Bouhlel)로 확인된 상태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와 연계된 인터넷 매체인 아마크통신은 16일(현지시간) 프랑스 니스에서 벌어진 테러를 'IS의 전사'가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IS의 안보 소식통을 인용해 "IS 전사 1명이
지난 14일 밤(현지시각) 프랑스 니스 트럭 공격에서 수십 명의 사상자를 낸 범인의 신원이 확인됐다. 프랑스 매체들과CBS 뉴스, 로이터의 보도에 따르면 살해범은 31세 마호메드 라후에유 부렐로, 튀니지 출신이다. 프랑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15일 니스 해변 공격 사건과 관련, 부상자 가운데 약 50명이 사경을 헤매는 위중한 상태라고 말해 추가 사망자가 다수 발생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날 부상자들이 있는
프랑스 니스에서 14일(현지 시간)에 열린 혁명 기념 공휴일 행사 군중 속으로 트럭이 돌진해 어린이들을 포함해 최소 80명이 사망했다. 중상을 입은 사람들도 있다. 니스 주민 와심 부렐은 ‘도로 위의 대학살’이라고 표현했다
7월 14일 대형 트럭으로 80명 이상을 죽인 범인은 권총을 쏘면서 저항하다가 경찰에 사살됐다. 그리고 경찰 관계자는 트럭 내부에서 발견된 신분증을 근거로 범인이 31세의 튀니지계 프랑스인이라고 AFP에 말했다. 또한
외교부는 15일 트럭돌진 공격이 발생한 프랑스 남부 해안도시 니스에서 연락 두절 신고가 들어온 한국인이 5명 있다며 이들의 안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한국시간 오전 10시 기준으로 외교부
니스 트럭 공격에서 촬영된 가슴 아픈 사진을 보라. 희생자 바로 옆에 아이의 인형이 놓여있다. 로이터의 에릭 갈라드가 찍은 이 사진은 80여 명이 사망한 이번 공격의 끔찍함을 여실히 증명한다. 프랑스의 혁명기념일 공휴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