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ntendo

'마녀 배달부 키키'나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장인물도 나온다.
정치적 이유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탈리아계 이민자들의 아들
일본 게임기 업체 '닌텐도(Nintendo)'가 어린이용 종이공작 제품을 새로 내놨다. 골판지를 접어서 만든 모형에 게임기를 넣어 즐기는 방식이다. 닌텐도는 17일(현지시각) 유튜브를 통해 이러한 방식으로 콘텐츠를 즐길
닌텐도의 대표 캐릭터 슈퍼마리오가 상의를 벗어던졌고, 전 세계인이 술렁였다. 14일 닌텐도 아메리카는 트위터를 통해 닌텐도 스위치용 신작 '슈퍼마리오 오디세이'의 프로모션 이미지 일부를 공개했다. 마리오의 타투를 깜빡한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배관공, '슈퍼 마리오'의 마리오가 더 이상 배관공이 아니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코타쿠'에 의하면 닌텐도 공식 사이트는 최근 마리오의 프로필을 수정했다. 마리오의 현재 프로필 내용은 다음과 같다
'닌텐도의 전설' 미야모토 시게루가 '슈퍼마리오 런'의 출시를 기념하며 멋진 영상을 공개했다. 15일(현지시각) 공개된 이 영상은 미야모토가 아이패드 프로에 슈퍼마리오를 그리는 과정을 담았다. 간단해 보이지만, 굉장한
'닌텐도의 전설'로 불리는 미야모토 시게루가 7일 '투나잇쇼'에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미야모토는 하우스 밴드 '더 루츠'(The Roots)와 함께 슈퍼마리오의 주제곡을 연주했는데, 녹음한 것이 아닐까 의심될 정도로
아이폰 단자가 사라진 새 아이폰 출시 현장에 등장한 건 다름 아닌 닌텐도의 전설로 불리는 미야모토 시게루였다. 그는 7일 애플 행사에서 아이폰용 슈퍼마리오 게임 '슈퍼마리오 런'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기즈모도에 의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