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tanyahu

코로나19 대응이 부실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틀라입 의원은 팔레스타인 서안지구 출신 이민자 가정에서 자랐다.
4월 선거를 노린 행보다
이스라엘의 요르단강 서안 정착촌 건설을 둘러싼 국제사회의 논란이 커진 가운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6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러자 베냐민 네타나후 이스라엘 총리는 반 총장이 테러리즘을 부추긴다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제2차 세계대전 중 나치의 홀로코스트(유대인 집단학살)에 팔레스타인이 일조했다는 취지로 발언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 20일 이스라엘에서 열린 '세계시오니스트 총회
최근 재선에 성공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미사여구를 동원한 허세, 완벽한 영어”, 그리고 “만화 같은 일러스트레이션을 동원한 연설”로 꽤나 유명한 인물이다. ‘만화 같은 일러스트레이션’은 2012년 9월27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을 통해 이란 핵협상 합의안에 대한 공격을 이어갔다. 반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번 합의는 "일생 일대의 기회"라며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으며, 이스라엘에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연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작심하고 비판하면서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 중인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과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최근 열린 총선에서 승리를 거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선거운동 막판 아랍계 이스라인들을 '비하'한 발언에 대해 뒤늦게 사과했다. 연합뉴스가 AP를 인용해 24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23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에 대해 기존과 다른 접근법을 취할 수도 있다는 뜻을 밝혀 미국 정치권에서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앞서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 총선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