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pal-kateumandu

네팔 지진으로 눈사태가 발생한 히말라야 고봉 지난달 25일 발생한 대지진과 계속된 여진으로 에베레스트 서쪽 푸모리 산에서 눈사태가 일어나고 있다.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에서 바라 본 모습이다. 히말라야 원정에 나섰던
[토요판] 커버스토리 / 네팔 소년 라즈 타차모 이야기 지난달 29일 낮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서 차로 30여분 거리에 있는 도시 박타푸르는 흡사 전쟁터 같은 분위기였다. 어느 쪽으로 고개를 돌려도 폭격을 맞은 듯 허물어진
네팔 강진으로 3천700명 이상 사망한 가운데 27일(현지시간) 카트만두 시내에는 주민과 관광객 수천명이 무너진 빔센(다라하라) 타워를 보러 몰려들었다. 1832년 빔센 타파 총리가 군사 감시탑으로 만든 62m 높이의
많은 사상자를 낸 네팔 대지진에서 얕은 진원과 지진에 취약한 건물 때문에 피해가 더 커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26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네팔 수도인 카트만두 인근에서 전날 발생한 규모 7.8의 강진으로 지금까지 1천500명
네팔 수도인 카트만두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7.8의 강진에 따른 사망자가 4500명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렌드라 리잘 네팔 정보장관은 사망자가 4500명에 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