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pal-daejijin

생존자를 구조하러 나선 네팔 군인들이 지난 4월 26일, 놀라운 기적을 경험했다. 돌무더기 틈에 갇혀있던 생후 4개월의 아기를 구조한 것이다. 카트만두 투데이의 보도에 따르면, 이 아기는 약 22시간 동안 갇혀있었다
최근 지진이 강타한 네팔 카트만두에서 주민 20여만명이 도시를 탈출했다고 교도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경찰의 말을 빌려 카트만두를 빠져나간 주민이 23만5천여명이라고 전했다. 지진 이튿날인 26일에
"천 명 정도 죽은 것으로 보고 있어요." 한 경찰관이 피해 실태를 묻는 말에 이렇게 답했다. 네팔 정부가 28일(현지시간) 발표한 네팔 전역의 총 사망자 집계가 4천300여명인데 설마 이 작은 시골 마을에서만 1천명이
네팔 강진으로 3천700명 이상 사망한 가운데 27일(현지시간) 카트만두 시내에는 주민과 관광객 수천명이 무너진 빔센(다라하라) 타워를 보러 몰려들었다. 1832년 빔센 타파 총리가 군사 감시탑으로 만든 62m 높이의
대지진이 강타한 네팔 카트만두의 구조 현장에서 무너진 건물에 갇혀 80시간을 버틴 20대 남성이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구조의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72시간이 지나면서 잔해더미에서 생존자를 구출할 가능성이 점차 줄어들고
페이스북 '세이프티 체크' 페이지 이 회사는 또 '안전 점검' 도구를 지진이 발생한 지난 25일 활성화시켰다. 이 도구는 사용자들의 모바일 기기로부터 프로파일과 위치 정보를 파악해 만약 천재지변이 발생한 지역에 있는
네팔 대지진으로 인한 사망자수가 4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구조·수색작업이 이어지면서 사망자와 부상자는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사망자가 1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그럴 경우, 네팔 역사상
네팔 대지진 사흘째로 접어들면서 구조 작업에도 속도가 붙고 있지만 사망자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AP통신은 27일(현지시간) 네팔 경찰을 인용, 지금까지 네팔에서만 사망자가 3천904명에 달했고 부상자는 7천180명으로
네팔지진으로 에베레스트의 해발 고도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27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진 전문가들은 이번 지진으로 에베레스트의 8천848m해발고도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면서 다만 고도가 높아질 지 아니면
끝내 돌아오지 못한 딸, 사망자로 알려졌다가 극적으로 연락해온 아들, 2년 연속 눈사태를 겪은 남편…. 네팔 강진과 그 여파로 발생한 에베레스트 눈사태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이들과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온 사람들의 사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