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mchopeu

러시아 야권의 유일한 희망 알렉세이 나발니가 러시아의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오는 3월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 후보 등록을 거부당했다. 나발니는 장외에서 반 푸틴 운동을 이어나가고 있지만, 나발니와 같은 러시아 반체제 인사들의
러시아 당국은 크렘린 앞에서 벌어진 보리스 넴초프의 암살과 관련해 두 명의 용의자를 검거했다고 지난 일요일 발표했다. 용의자 중에 한 명은 체첸 공화국 무슬림 지역에서 고위 경찰로 일했던 사람으로, 러시아 당국에 이번
러시아의 대표적 반정부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55)의 피살 사건이 미궁으로 빠져들고 있다.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넴초프의 여자 친구는 “범인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고, 범행 현장 인근 폐회로텔레비전(CCTV
러시아 저명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55) 전 부총리가 괴한들의 총격을 받아 숨질 당시 상황을 담은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달 27일 저녁 11시 30분께 러시아 크렘린궁 인근의 다리를 찍은 CCTV 화면을
"푸틴 없는 러시아" "잊지 않을 것이다.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 총탄은 우리 모두를 향한 것이다" 지난달 27일 피살된 러시아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55) 전 부총리를 추모하는 거리행진 행사가 1일(현지시간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를 비롯한 여러 도시에서 1일(현지시간) 이틀 전 피살된 저명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55) 전 부총리를 추모하는 거리행진 행사가 열렸다. 모스크바에선 주최 측 추산 5만명 이상의 시민이 손에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지도자인 보리스 넴초프의 피살을 계기로 대표적인 러시아 반정부 인사들의 '수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2003년 4월 피살된 자유 러시아당 지도자 세르게이 유센코프를 들 수 있다. 유센코프는
크렘린 정치보복, 우크라 사태 관련, 이슬람 극단주의자 소행 등 가능성 러시아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55) 전 부총리가 모스크바의 크렘린궁 인근에서 총격을 받아 사망한 사건을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 넴초프가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지도자인 보리스 넴초프(55) 전(前) 부총리가 27일 저녁(현지시간) 괴한의 총격으로 사망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 반대하는 야권의 대규모 거리시위 예정일을 이틀 앞두고 발생한 이 사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