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icheoripeobeulrik

정운호 전 네이처피퍼블릭 대표(52)로부터 감사무마 청탁명목으로 1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서울고검 소속 박모 검사(55·사법연수원 16기)가 검찰 수사착수 1년여만에 해임됐다. 이를 수사 중이던 검찰은 박 검사를
100억원의 부당 수임료를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부장판사 출신 최유정(47) 변호사에게 1심에서 징역 6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현용선 부장판사)는 5일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로부터 2억원에 가까운 금품을 받은 혐의로 법정 판사석이 아닌 피고인석에 서게 된 김수천(57) 부장판사가 치밀한 수법으로 뒷돈을 챙긴 정황이 드러나 새삼 충격을 준다. 관련기사 : '판사
"참담합니다. 제가 근무했던 곳에서 피조사자로서 조사를 받게 됐는데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저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제가 감당할 부분은 제가 감당하겠습니다."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를 둘러싼 '법조 비리' 의혹의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전방위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이 회사가 납품거래 및 매장 계약과정에서 수십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정 대표가 '법조계 구명 로비'뿐 아니라 군 당국과
해외 원장 도박 혐의로 구속 수감중인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가 착수금 반환 문제로 변호인과 다투다 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정 대표와 구치소에서 면담하던 도중 정 대표에게 폭행을 당하고 욕설을 들었다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부(장일혁 부장판사)는 8일 100억원대 해외 원정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51) 대표에게 1심을 깨고 징역 8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부상준 부장판사는 18일 100억원대 해외 원정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로 기소된 화장품업체 '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50) 대표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부 부장판사는 "여러 증거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심재철 부장검사)는 해외 원정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로 화장품 제조업체 '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50) 대표를 6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이승규 영장전담 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구속의 사유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