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ibisil

미국 해군 특수 부대 네이비실의 한 대원이 비밀리에 참여해온 부업에 대해 군 당국이 조사 중이다. 그의 부업은 ‘포르노 출연’이었다. 조셉 존 슈미트 3세는 해군에 23년간 근속했으며 훈장을 받기도 한 수석 전투원이다
"생포하는 대신 사살하고, 파키스탄군과 대치하면 투항하지 말고 끝까지 싸워라." 지난 2011년 5월 파키스탄에서 은신 중이던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창설자 오사마 빈라덴 제거작전(작전명 '넵튠 스피어' (Neptune
미국 해군특전단(네이비실)이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지부(AQAP)에 납치된 인질 2명을 구출하려다가 경비견 등에 발각돼 양측의 교전이 시작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알카에다 무장대원 1명은 교전이 시작되자 즉시 인질들을
9·11 테러의 주범 오사마 빈 라덴을 직접 사살한 미국 해군특전단(네이비실) 대원의 신원이 공개됐다. 예비역 상사 로버트 오닐(38)은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빈 라덴에게 처음 사격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