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bada

"네바다 개표 속도는 우리 엄마가 구글에서 뭔가 검색하는 모습을 보는 듯하다"
성매매 사업을 주제로 한 리얼리티쇼 ‘캣하우스’의 스타
미국 네바다 주에 사는 한 커플이 특별한 장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바로 '마리화나 재배 시설'이다. AP의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의 결혼식은 네바다 주에서 오락용 마리화나가 합법화된 당일에 열렸다. 신랑인 마크 발프
공화당이 문제가 아니라 민주당 내분이 문제다. 그렇다면 해결책은? 합체?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이 격화하면서 당이 쪼개질 것처럼 갈라지자 '힐러리-샌더스'의 '드림 티켓'이 급부상하고 있다.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트럼프의 3연승이다. 미국 대선 공화당 4차 경선 무대인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를 거둘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승리가 확정되면 뉴햄프셔 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프라이머리에
힐러리 클린턴 전 전 국무장관이 20일(현지시간) 승리를 챙겼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미국 대선 민주당 3차 경선인 서부 네바다 코커스(당원대회)에서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둬
서쪽 방향으로 도시를 벗어나자마자 일대 장관이 펼쳐진다. 소금, 소금, 소금. 좌와 우, 앞과 뒤, 보이는 모든 것이 새하얀 소금이다. 말로만 듣던 거대한 솔트레이크 사막(The Great Salt Lake Desert)의 장관을 눈으로 확인하는 순간이다. 우리 차의 속도가 시속 90마일(약 140km/h)이었는데 이 속도로 한 시간을 달리는 동안 주변이 온통 소금밭이었다.
다들 잊지 않도록 상기하자면, 캘리포니아와 남서부지역엔 가뭄이 계속되고 있다. 그리고 이 가뭄의 영향이 가장 확실하게 드러나는 곳이 바로 네바다 주의 미드 호수다. 전 미국에서 가장 큰 이 저수지는 역대 최저 수면을
미국 정부는 7개주내 동성결혼을 추가로 인정했다. 에릭 홀더 법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영상 메시지를 통해 "동성이든 이성이든 모든 자격 있는 부부에게 완전한 권리와 책임을 제공하는 우리의 책무를 미루지 않겠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