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dainoseu

NC 다이노스가 국내 최고의 3루수 박석민(30)을 전격 영입했다. NC는 타구단 FA 협상 둘째 날인 30일 삼성에서 풀린 내야수 박석민과 FA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 4년으로 보장금 86억원. 계약금 56억원
NC 다이노스가 외국인선수 에릭 테임즈, 에릭 해커와 재계약에 성공했다. 나머지 투수 재크 스튜어트도 협상을 계속 이어간다. NC는 20일 '투수 에릭 해커(32), 내야수 에릭 테임즈(29)와 20일 재계약했다'고
NC 다이노스의 투수 손민한(40)과 이혜천(36)이 한국 프로야구에서의 현역생활을 마감한다. 11월 12일 NC 다이노스가 홈페이지를 통해 전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손민한은 앞으로 NC 다이노스의 일원으로 유소년 야구육성에
두산 베어스가 NC 다이노스를 꺾고 2년 만에 한국시리즈(KS)에 올라 2001년 이후 14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두산은 24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플레이오프(5전3승제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를 벼랑에 몰린 팀을 구출하며 플레이오프 승부를 마지막 5차전으로 몰고갔다. 두산은 22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플레이오프(5전3승제) 4차전에서
김태형(48) 두산 감독이 기억하는 김경문(57) 엔씨(NC) 감독은 “따뜻했던 선배”다. 선수 생활은 1년(1991년)만 같이 했지만 대학 시절부터 만나면 포수 기술에 대해 이런저런 세밀한 것들을 꼼꼼하게 가르쳐줬다
두산 베어스가 역대 한국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최다 점수 차 역전승을 일구며 2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두산은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 4차전
올해 무시무시한 활약을 펼치는 에릭 테임즈(29)가 내년에도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을 가능성이 커졌다. NC는 "시즌 종료 후 테임즈의 에이전트와 재계약 협상을 벌이기로 합의했다"고 2일 밝혔다. 연봉, 조건 등
두 다리가 욱신거렸다. 187㎝의 큰 키로 긴 시간 동안 무릎을 꿇고 앉아 있기가 버거웠다. “잘못했습니다. 용서해 주십시오.” 큰 목소리로 거듭 외치면서도 눈은 계속 현관문을 주시했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드디어
손민한(40·NC 다이노스가)이 한국프로야구 오른손 투수 최고령 선발 등판 기록을 새로 썼다. 손민한은 24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그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