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dainoseu

NC 다이노스는 승부조작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던 투수 이재학(26)을 2016 KBO리그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이태일 NC 사장은 19일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NC 다이노스의 입장' 보도자료를 내고
가을야구 판도를 뒤흔들 대형사고가 터졌다. NC 외국인 타자 에릭 테임즈의 음주운전 사실이 뒤늦게 밝혀진 것이다. NC 구단은 지난 29일 삼성과 마산 더블헤더 2차전이 치러지던 중 테임즈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알렸다
승부조작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기소된 이태양(23, NC)이 1심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창원지법 형사4단독(부장판사 구광현)은 26일 승부조작 혐의로 기소된 이태양에 대한 1심 선고
NC 외국인 투수 에릭 해커가 한 이닝 탈삼진 4개 진기록을 썼다. 해커는 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4회 한 이닝 동안 삼진 4개를 뺏어냈다. 중간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구단이 최근 물의를 빚은 투수 이민호(23)에게 자체징계를 내렸다. NC는 4일 마산 케이티 위즈전이 끝난 뒤 이민호에게 벌금 1천만원과 사회봉사활동 50시간 징계가 부과됐다고 발표했다. NC
7월 21일, 창원지방검찰청은 NC 다이노스의 이태양과 넥센 히어로즈의 문우람이 연루된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의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의 발표에 따른 사건의 전말은 다음과 같다. 1. 브로커 A와 이태양, 문우람은
7월 20일, NC 다이노스의 투수 이태양은 승부조작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NC 다이노스는 "법적 절차와는 별도로 KBO 규약에 따라 이태양을 실격처분과 계약해지 승인을 KBO에 요청하겠다
NC 구단이 소속팀 선수인 이태양의 승부조작 혐의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NC 투수 이태양은 승부조작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NC 구단은 "최근 이태양이 검찰에 소환돼 수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NC 다이노스가 선발투수 스튜어트의 무실점 투구와 이종욱의 쐐기포에 힘입어 6월 무적행진을 이어갔다. NC는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8차전에서 3–0으로 승리, 12연승을
NC 다이노스의 투수인 원종현은 2015년 시즌 동안 한 게임도 뛰지 못했다. 스프링캠프 기간에 진단받은 대장암 때문이었다. 전년도인 2014년 시즌 동안 필승조로 큰 활약을 한 터라, 연봉도 크게 인상되었던 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