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dainoseu

KBO 리그에서 처음 경기를 뛰는 선수
NC에 달이 졌다. 김경문 감독이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물러난다. NC는 3일 마산 삼성전을 마친 뒤 김경문 감독의 퇴진을 공식 발표했다. 김경문 감독은 구단 고문으로 자리를 옮겨 호칭과 예우를 받지만, 성적 부진
NC가 대만 투수 왕웨이청(25)과 연봉 총액 80만~100만 달러에 협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매체 CPBL스태츠는 19일 "메이저리그 밀워키 소속인 대만 출신 좌완 투수 왕웨이청이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계약한다
롯데의 투혼을 일깨운 손아섭이 준플레이오프 4차전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손아섭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치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장, 연타석 홈런 포함 4타수
재계약 발표가 난 뒤 김경문(58) NC 감독은 기쁨보다는 책임감을 먼저 꺼냈다. 김 감독은 9일 오후 김택진 NC 구단주와 만나 재계약 선물을 받았다. 곧바로 NC 구단은 재계약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3년간 20억원
현직 선수들이 연루된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을 구단에서 은폐해 결과적으로 10억원을 챙긴 사실이 경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스포츠 구단이 조직적으로 승부조작을 은폐하다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직 프로야구 선수
두산 베어스가 홈에서의 두 경기를 모두 싹쓸이하고 한국시리즈 전적 2승의 리드를 만들었다. 두산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5-1로
2년 전과 달랐다. NC가 이번에는 대역전극으로 되갚았다. NC가 21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LG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과거 28차례 플레이오프(양대리그 제외)에서 1차전 승리팀이 한국시리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