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soam

단발머리가 되면 흉터를 가리기 어렵지만 자매들은 기꺼이 머리카락을 기부했다.
난소암 수술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다.
안타깝게도 전부 내가 어머니에게 했던 말들이었다
국가암정보센터에 의하면 한국 여성(평균수명 85세)이 암에 걸릴 확률은 33%나 된다. 한국 여성이 가장 많이 앓는 암은 갑상선암이다. 다음으로 유방암, 대장암등이 위험한데 난소암은 비교적 발생확률이 낮지만, 문제는
사업주는 노동자의 산재보상에 조력해야 할 법적 의무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사건에서 삼성이 하는 짓은 어떤가요. 1심 판결이 유해물질의 노출 가능성을 인정하며 산재를 승인하자, 삼성은 그 노출을 부인하기 위한 반대 증거를 만들어 내기 시작합니다. 산재보상에 조력하기는커녕 그 보상을 막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꼴이죠. 그리고 근로복지공단! 공단은 삼성이 그러한 자료를 법원에 제출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줍니다.
전직 AV 배우이자 현직 탤런트인 아사미 유마가 '경계성 난소 종양'에 걸렸던 자신의 이야기와 함께 남성과 여성 모두가 알아야 하는 몇 가지 사실에 대해 밝혔다. AV계의 톱스타였던 아사미 유마는 지난 2013년 2월
“제 남편과 결혼하실래요?” 말기암으로 임종을 앞둔 미국의 여성 작가가 남편을 위한 ‘대리 공개 구혼’에 나섰다. 시카고 출신의 아동 도서 작가인 에이미 크라우즈 로즌솔(51)은 지난 3일 미국 <뉴욕 타임스>의 칼럼
엘리자베스 바우는 캐나다 난소암 센터 대표다. 아래는 난소암에 대해 모든 여성이 알아야 할 5가지다. 1. 난소암은 가장 사망률이 높은 부인암이다. 부인암 중에 사망률이 가장 높은 난소암은 한국에서만 연간 1,000여
자궁암, 난소암을 비롯한 부인과 질환과 질병들은 신체 다른 부위에 비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기를 더 꺼리는 경향이 있다. 이런 분위기는 부인과 검진 자체를 꺼리는 데로까지 이어져, 초기 발견이 중요한 암 치료가 늦어지는
세정제로 질을 자주 씻으면 난소암에 걸릴 위험이 거의 2배로 커진다는 미국 국립환경보건과학연구소(NIEHS)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존에도 세정제 등을 이용해 일상적으로 질을 자주 씻는 여성은 칸디다 등 진균성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