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minseon-chimmol

터키 서부 해안에서 그리스 레스보스 섬으로 가던 난민선이 침몰해 33명이 사망했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터키 해안경비대는 이날 차낙칼레 주 아이바즉 앞바다에서 침몰한 선박에서 이주자
전 세계를 울린 세 살배기 꼬마 난민 아일란 쿠르디의 죽음 후 두 달여 만에 또다시 터키 해안에서 어린 시리아 난민 소녀의 시신이 카메라에 잡혀 슬픔을 더하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터키 에게해의 한 섬의 바위
갈수록 상황이 악화되는 지중해 난민 사태는 리비아의 여러 분파들이 수익성 높은 밀입국 알선에 경쟁적으로 뛰어든 게 주 요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19일 발생한 사상 최악의 난민선 침몰 사고는 리비아의 민병대와 여러
이탈리아 람페두사 섬 남쪽 지중해에서 북아프리카에서 건너오던 어선이 24일 저녁(현지시간) 침몰하면서 6명이 숨지고 360명 이상이 구조됐다고 영국 BBC가 25일 보도했다. 이탈리아 해군은 이에 앞서 지난 23일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