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min-suyong

최악의 난민 위기를 겪고 있는 유럽연합(EU)이 할당된 난민 수용을 거부하는 회원국에 1인당 3억원이 넘는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 타임스와 독일 dpa 통신 등에 따르면 EU
유럽연합(EU) 각료회의에서 난민 12만명 분산 수용안이 표결 통과됐다. 22일(현지시간) 브뤼셀에서 열린 EU 내무·법무장관 회의에서 가중다수결 방식의 표결로 EU 회원국에 난민을 할당하는 방식의 분산 수용안이 합의됐다고
유럽의회가 17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난민 12만명 분산 수용안을 승인했다. 프란스 팀머만스 EU 집행위 부위원장은 "유럽의회가 난민 할당 문제의 시급성을 이해해준데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