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seong-munhwa

“왜 남성들의 미묘한 심리상태 하나하나까지 배려해주는 법원이, 여성들에 대해서는….”
"페미니즘을 배우고 난 뒤에야 '여성의 잘못'이 아니라 '사회 구조적인 문제'라는 걸 알게 됐어요."
"저 또한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하고, 공부하고, 노력하겠습니다"
“(남자 선배들이) 자꾸 블루스를 추자고 하고, 자기들끼리 저를 서로 양보해요. 나는 뭘까? 저 사람들에게?”
서지현 검사가 29일 안태근 전 검사의 성추행을 폭로한 지 3일만인 31일 추가 입장을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서 검사는 31일 자신의 폭로로 인하여 무엇보다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사회의 편견'이 부서지길 바란다고
31일, 자유한국당이 '검사 성추행 폭로' 파문과 관련해 최초의 논평을 내놓았다. 8년 전 법무부 핵심 간부였던 안태근 전 검사가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하고,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사건을
서지현 검사가 8년 전 법무부 핵심 간부였던 안태근 전 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서 검사의 폭로 이틀 만인 30일 이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뉴스1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장차관
여자동창들의 사진을 음란물과 합성해 인터넷에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3단독 신영희 판사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과 음란물 유포 혐의로
부경대학교 남학생 4명이 단톡방에서 같은 학교 여학생들을 상대로 저지른 '성희롱' 대화가 공개됐다. 피해자들이 페이스북 부경대학교 대나무숲 등을 통해 단톡방 원문을 공개한 바에 따르면, 남학생 4명은 여자 신입생을 'XX통'이라고
난 늘 딸을 키우는 게 더 안 좋을 것이라 생각했다. 내가 여성으로서 사춘기 때 겪었던 성폭력과 '날씬해야 한다'는 강박. 나는 심리치료사를 찾아가 그 일들을 죄다 다시 떠올렸다. 아들을 둔 어머니가 되었을 때, 나는